상품 사용후기

뒤로가기

뜻밖, 순둥순둥

5점 kukhai(ip:)
2022-06-11 13:11:31 조회 43 추천 추천

배송된 포장지를 열어보니

수십 년은 된 듯 죽엽포장은

벌레가 갉아먹은 흔적으로 너덜너덜했습니다.


맨위에 첫째 심산노수 역시 포장이 심상찮았습니다.

벌레가 촘촘하게 갉아서 길을 내어 놓았고

그 갉은 것이 먼지가 되어

보이차 내부와 주변에 소복히 앉아 있었습니다.


그 가루를 치운다고 털다가

입도 맵고, 코도 맵고, 재채기도 하고

정신이 얼덜떨해졌습니다.


둘째 심산노수부터는 멀쩡해보여 바로 정리해두고

첫째  심산노수, 너덜너덜한 포장지를 벗기고

차  몸을 보았습니다.

벌레가 갉어먹어 생긴 포장지 가루를 털고 나니

윤기나는 청병의 표면이 드러났습니다.


차는 괜찮구나, 하고 안도하였습니다.


첫 탕을 우리어 버리고 향이 나나보니 미미했습니다.

둘째 탕을 우리고 맛을 봅니다. 이렇게 순하다니,

14년 차  치고는 너무 순해서 차를 다시 들여다 보았습니다.


셋째 탕은 다음 날 아침에 우렸습니다.

우리고 우린 물을 따르는 동안,

달콤한 향이 훅 끼쳐서  차호를 열어보았습니다.

아름다운 향기였습니다.


생차임에도 차가 순한 탓인지

구수한  듯한, 다른 청병 시음기에서는 본 적 없는,

그런 맛이 있고, 아무래도 향과의  조화일까요?


다섯째 탕도 좋네요.


4.6그람, 200ml정도, 제 기준으로는 묽게 우린 것입니다만

구매가 만족스럽습니다.


감사합니다.


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.

목록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댓글 수정 댓글 수정
/ byte
댓글쓰기 댓글쓰기

영문 대소문자/숫자/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, 10자~16자

/ byte
평점

위에 보이는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 (대소문자구분)

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